양주시, 멜론으로 농가 신소득 창출 나선다
상태바
양주시, 멜론으로 농가 신소득 창출 나선다
  • 강지원 기자
  • 승인 2019.08.12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대성 작물 멜론, 양주서 재배에 적합
2018년 시범재배로 1380만원 조수입 창출

앞으로 '양주 멜론'을 맛볼 수 있게 된다.

경기 양주시는 열대성 작물인 멜론을 농가 신소득 작물로 육성한다고 12일 밝혔다.

양주시는 지구 온난화에 따른 기후변화로 열대성 작물인 멜론이 양주지역에서 재배에 적합할 것으로 판단, 2018년 시범재배를 실시해 친환경 급식시장에 kg당 6850원으로 납품하는 등 1380만원의 조수입을 창출한 바 있다.

특히 올해는 양주 멜론을 재배하고 있는 친환경 3개 농가에서 9월까지 멜론을 수확해 kg당 6900원, 약 7톤을 친환경 급식시장에 출하할 계획으로 약 5000만원의 조수입 창출이 예상된다.

양주시는 멜론을 딸기, 애호박, 토마토와 함께 농가의 새로운 고소득 작물로 확대하기 위해 올해 4000만원의 사업비를 투입, 스마트팜 관비시설, 환기시설 등을 지원했다.

또 지난 1월 양주시 농업기술센터에서 멜론을 대상으로 새해농업인 실용교육을 실시했으며 3월 22일부터 7월 5일까지 5차례에 걸쳐 80여 명의 농업인을 대상으로 멜론 재배기술 교육을 전개했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멜론 재배 농가를 대상으로 지속적인 컨설팅을 실시하는 등 농업 경쟁력 강화와 농가 신소득 창출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