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군 대명소노그룹 브레이커힐스 남해리조트 기공식
상태바
남해군 대명소노그룹 브레이커힐스 남해리조트 기공식
  • CTN25문화관광
  • 승인 2019.10.31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3년 지중해 산토리니 콘셉트 리조트 조성 예정

남해군이 휴양관광 산업 핵심 인프라로 추진해 온 대명소노그룹 브레이커힐스 남해리조트 기공식이 지난 30일 미조면 설리 부지에서 개최됐다.

이날 기공식에는 장충남 남해군수, 대명소노그룹 박춘희 회장, 문승욱 경남도 부지사를 비롯한 400여명의 내빈과 지역 주민들이 참석해 축하했다.

특히 리조트가 들어서는 설리마을 주민들은 발파식에 함께 참여했으며 생선회를 손수 장만해 접대하는 등 훈훈한 상생의 분위기를 자아냈다.

브레이커힐스 남해리조트(대명리조트)는 그리스 산토리니를 콘셉트해 해안절벽에 조성되는 이국적인 빌리지형 리조트로 국내외 숙박객은 물론 관광객들이 자유롭게 걷고 휴양하는 시설로 조성된다.

주요 시설로는 타워동과 빌리지에 579실의 숙박시설을 갖추게 되며 인피니티풀, 비치스퀘어, 카페, 키즈카페 등 다양한 부대시설이 들어서게 된다.

장충남 남해군수는 브레이커힐스가 준공되면 남해군은 독일마을, 스페인마을과 함께 대한민국 속의 작은 유럽이라는 독보적인 관광 인프라를 갖추게 돼 남해군이 남해안 관광 중심도시로 도약하는 발판이 될 것이라며 리조트 조성사업을 통해 지자체와 투자기업이 함께 주민과 청년 일자리를 만들고 리조트 방문객을 지역 내 상권으로 확산시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모범적 모델로 만들어 가겠다고 밝히며 기공식을 축하했다.

더불어 리조트 진입로 도로명을 브레이커힐스길로 변경하는 등 투자사업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대명소노그룹 관계자는 “‘브레이커힐스 남해리조트라는 명칭은 미조 설리 해안에서 부서지는 파도 언덕을 형상화해 지어졌다향후 그룹 내 최고의 프리미엄 브랜드로 키워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대명소노그룹은 전국 최대 회원을 보유하고 있는 리조트 레저 체인으로 지난 2013년 남해군과의 브레이커힐스 조성사업에 관한 투자협약을 체결한 바 있으며 오는 2023년까지 2,587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해당 리조트를 준공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