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민병원, 메디컬기업 한국스트라이커와 인공관절수술로봇 ‘마코’도입 업무협약(MOU) 체결
상태바
부민병원, 메디컬기업 한국스트라이커와 인공관절수술로봇 ‘마코’도입 업무협약(MOU) 체결
  • CTN25문화관광
  • 승인 2020.07.3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부민병원 ‘관절 치료 35년 노하우’ X 마코 로봇 ‘정교함’ 결합
- 정확, 정밀한 환자 맞춤형 수술 시너지 기대

인당의료재단 부민병원(이사장 정흥태)은 지난 7월 28일 글로벌 메디컬기업 한국스트라이커와 인공관절수술 로봇팔 마코 스마트로보틱스(Mako SmartRoboticsTM, 이하 마코) 도입 및 상호협력을 위한 협약식을 갖고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서울부민병원에서 진행된 이번 협약식에는 인당의료재단 부민병원 정흥태 이사장, 서울부민병원 정훈재 병원장, 한국스트라이커 심현우 대표이사를 비롯한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부민병원 소개 및 인공관절 마코 로봇수술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업무 협약에서는 부민병원의 관절 치료 노하우 및 체계적인 진료 시스템과 최첨단 마코 로봇수술이 만나 미래형 의료시스템을 구축해 가자는데 양사가 뜻을 함께 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부민병원은 마코를 서울부민병원, 부산부민병원, 해운대부민병원 총 3개의 부민병원에 순차적으로 도입하고 로봇수술을 시작할 예정이다. 이번 마코 도입으로 인공관절센터의 첨단 로봇 수술 시스템 확립을 나갈 것을 기대하고 있다.

 

부민병원 정흥태 이사장은 “부민병원이 전 세계적으로 안정성을 인정받은 최첨단 마코 로봇수술을 도입하게 되어 부민병원의 숙련된 의료진이 첨단 로봇의 정확성과 만나 시너지를 극대화시켜 환자들에게 보다 만족도 높은 맞춤형 치료를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며 “지속적으로 환자들이 더 안전하고 수준 높은 진료를 받을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최첨단 기술을 접목하여 미래형 의료를 선도하는 아시아 최고의 관절·척추병원그룹으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스트라이커 심현우 대표는 “국내 로봇인공관절수술 분야를 선도하는 마코가 부민병원의 35여년 관절·척추 치료 노하우를 갖춘 우수한 의료진을 만나게 된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번 부민병원 도입은 의료진과 로봇의 협력이라는 마코 수술의 최대 강점이 제대로 발휘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이번 협약으로 부민병원의 인프라를 통해 첨단 마코 로봇수술이 서울 및 부산 등 국내 거점 지역으로의 저변을 확대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인당의료재단 부민병원(이사장 정흥태)은 지난 7월 28일 글로벌 메디컬기업 한국스트라이커와 인공관절수술 로봇팔 마코 스마트로보틱스(Mako SmartRoboticsTM, 이하 마코) 도입 및 상호협력을 위한 협약식을 갖고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서울부민병원에서 진행된 이번 협약식에는 인당의료재단 부민병원 정흥태 이사장, 서울부민병원 정훈재 병원장, 한국스트라이커 심현우 대표이사를 비롯한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부민병원 소개 및 인공관절 마코 로봇수술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업무 협약에서는 부민병원의 관절 치료 노하우 및 체계적인 진료 시스템과 최첨단 마코 로봇수술이 만나 미래형 의료시스템을 구축해 가자는데 양사가 뜻을 함께 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부민병원은 마코를 서울부민병원, 부산부민병원, 해운대부민병원 총 3개의 부민병원에 순차적으로 도입하고 로봇수술을 시작할 예정이다. 이번 마코 도입으로 인공관절센터의 첨단 로봇 수술 시스템 확립을 나갈 것을 기대하고 있다.

 

부민병원 정흥태 이사장은 “부민병원이 전 세계적으로 안정성을 인정받은 최첨단 마코 로봇수술을 도입하게 되어 부민병원의 숙련된 의료진이 첨단 로봇의 정확성과 만나 시너지를 극대화시켜 환자들에게 보다 만족도 높은 맞춤형 치료를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며 “지속적으로 환자들이 더 안전하고 수준 높은 진료를 받을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최첨단 기술을 접목하여 미래형 의료를 선도하는 아시아 최고의 관절·척추병원그룹으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스트라이커 심현우 대표는 “국내 로봇인공관절수술 분야를 선도하는 마코가 부민병원의 35여년 관절·척추 치료 노하우를 갖춘 우수한 의료진을 만나게 된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번 부민병원 도입은 의료진과 로봇의 협력이라는 마코 수술의 최대 강점이 제대로 발휘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이번 협약으로 부민병원의 인프라를 통해 첨단 마코 로봇수술이 서울 및 부산 등 국내 거점 지역으로의 저변을 확대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