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 농작물재해보험 가입으로 재해 대비 철저
상태바
진주시, 농작물재해보험 가입으로 재해 대비 철저
  • CTN25문화관광
  • 승인 2021.02.01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보험료 90% 지원, 10%만 본인부담 -
- 품목별 가입시기 달라 해당 지역농협에 문의 후 가입해야 -

진주시는 자연재해로 인한 농작물 피해를 보상해 농업인의 소득과 경영안정을 도모하기 위해 74억여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농작물재해보험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1일 밝혔다.

 

농작물 재해보험은 태풍(강풍), ·가을 동상해, 집중호우를 비롯한 여러 자연재해와 새나 동물에 의한 피해, 여름철 햇볕 데임에 의한 피해, 병해충 피해, 화재로 인한 피해 등 예측하기 힘든 돌발 피해를 보장하기 위해 시행되고 있다.

 

보험료의 90%를 지원하며 농가는 10%만 부담하면 된다. 올해 농작물 재해보험은 과수와 농업용 시설, 시설작물, 버섯작물, 벼 등 71개 품목으로 그 대상을 확대했으며 가까운 농협을 방문해 가입할 수 있다.

 

생산액 기준 200만원 이상의 농작물을 경작하는 농가나 법인이면 누구나 가입이 가능하며 가입 시기는 품목 별로 과수(, 단감 등)129일부터 35, 시설작물은 2월부터 11, 벼는 5월부터 6월이다. 품목별 가입 자격이나 시기가 다르기 때문에 지역농협에 자세히 문의한 후 가입하면 된다.

 

한편, 지난 해 진주시 전체농가 중 42%에 해당하는 6109농가(5083ha)가 농작물재해보험에 가입했으며, 재해로 피해를 입은 농가에 약 593200만원의 보험금이 지급된 바 있다.

 

시 관계자는 최근 기상이변 등으로 잦은 재해가 있을 것으로 우려된다농가 경영 불안을 해소하고 안정적 농업 생산 활동을 뒷받침할 수 있는 농작물 재해보험에 꼭 가입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