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상표출원 도내 ‘최다’
상태바
영동군, 상표출원 도내 ‘최다’
  • CTN25문화관광
  • 승인 2021.06.0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랜드 마케팅으로 지역 경쟁력 강화.....

충북 영동군이 브랜드 마케팅으로 지역 경쟁력 강화에 나서고 있다.

이달 특허청이 발표한 최근 3년간(20182020) 지자체 상표출원 현황을 보면 영동군은 59건의 상표를 출원해 전국에서 6번째로 많은 상표를 출원했다.

상위 20개 지자체중 충북도내에서는 영동군이 유일하다.

군은 2018년도에는 영동와인터널 관련 상표 53건을 출원했고 2020년도에는 영동일라이트, 영동곶감 관련 상표를 각각 3건을 출원했다.

영동와인터널은 32(과실음료 및 과실주스 등) 41(스포츠 및 문화활동업 등) 43(/식료품을 제공하는 서비스업 등) 등을 상표 출원했고, 영동일라이트는 1(토질개량제, 비료 등) 3(기능성 화장품용 스킨케어제, 바디로션 등) 19(건축자재, 타일재 등)를 출원했다.

이외에 영동곶감도 30(양갱, 디저트용 푸딩, 아이스크림 등)3건 출원했다.

현재 영동와인터널 48영동일라이트 1영동곶감 2건은 특허 등록을 마쳤으며 영동와인터널 1영동일라이트 2영동곶감 1건은 심의중이다.

영동군의 지역 특산품 및 부존자원의 차별화와 경쟁력을 강화하려는 강한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대한민국 유일의 와인특구인 영동은 농가 와이너리가 40곳이 있으며 영동읍 매천리 레인보우 힐링타운에 2018년 문을 연 영동와인터널은 코로나19 발생 이전에는 해마다 10만여명이 찾은 지역 명소이다.

일라이트는 중금속 흡착과 항균 등 다양한 효능을 가진 광물로 세계에서 가장 많은 양이 영동에 매장되어 있어, 군은 일라이트 지식산업센터를 건립해 미래 100년 먹거리산업으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영동곶감은 감고을이라 불리는 영동군의 겨울철 대표 특산물로, 매년 영동곶감축제가 열리는 등 감 산업이 지역경제와 지역농업을 이끌고 있다. 2007년 감 산업특구로 지정됬으며, 2009년엔 영동곶감의 지리적 표시와 상표를 등록했다.

한편 군 관계자는 앞으로도 군을 대표하는 상표를 적극 개발하고 특허청에 상표등록을 출원해 브랜드 마케팅으로 시장 경쟁력을 확보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