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영화·드라마 로케이션 명소‘각광’지역경제 활성‘톡톡’
상태바
안동 영화·드라마 로케이션 명소‘각광’지역경제 활성‘톡톡’
  • CTN25문화관광
  • 승인 2023.02.15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상촬영장 5년간 총 17회 촬영 2,200여명 방문, 사용료 1억5천만 원
안동 영화·드라마 로케이션 명소‘각광’지역경제 활성 톡톡

안동이 영화·드라마 촬영 로케이션 명소로 조명받고 있다.

특히, 안동호 석동선착장 인근에 설치된 해상촬영세트장에서 2022년 한 해 동안에만 국민적 인기를 동원한 tvN <조선 정신과의사 유세풍>, tvN <환혼>, tvN <슈룹> 등 3편의 드라마가 5회 촬영됐다. 

최근 5년을 살펴보면 넷플릭스 <킹덤>, MBN <보쌈 운명을 훔치다>, tvN <어서와 조이>, KBS1 <태종 이방원>, KBS2 <연모>, SBS <해치> 등 시청률 상위를 차지한 많은 작품이 이곳 해상촬영장에서 지속 촬영됐다.

이 기간 약 2,200여 명 이상의 출연자, 스탭 인력들이 방문하고, 시는 1억5천만 원의 사용료도 거둘 수 있었다. 

드넓은 안동호를 배경으로 설치된 해상촬영세트장은 5,752㎡의 면적에 목선 3척, 부교 1식(160m), 초가 6동 등의 시설을 갖추고 있다.

이외에도, 안동 곳곳의 자연경관과 문화유산들이 영화와 드라마 속에서 빛을 발했다. 고산정에서는 최고 시청률 18.1%를 기록한 tvN <미스터션샤인>이 촬영됐고, 옥연정사에서 <광해, 왕이 된 남자>, <스캔들-조선남녀상열지사>, 부용대에서 <조선명탐정:사라진 놉의 딸>, <황진이>, <추노>, 봉정사에서 <나랏말싸미>, 병산서원에서 <취화선> 등이 촬영된 바 있다. 

안동 영화·드라마 세트장에서 촬영하고있는 모습

최근에는 넷플릭스 월드 랭킹 1위를 차지한 <지금 우리 학교는>이 성희여고에서 촬영되며 역사극뿐만 아니라 현대 작품으로까지 지평을 넓혔다.

안동시는 경상북도콘텐츠진흥원과 협력해 ‘안동 배경 영화 촬영 제작지원 사업’도 진행한다.

이를 통해 지난해 안동을 로케이션으로 한 영화‘외계+인 1부’와 ‘아이윌송’이 개봉하기도 했다.

안동시 관계자는 “일찍이 퇴계 이황 선생이 예던길을 일러‘그림 속으로 들어가는 길’이라 했듯 안동은 무수한 비경을 간직한 곳”이라며 “안동호의 풍광과 역사문화 유산이 빚어낸 그림 같은 촬영지를 많이 이용해 달라”고 전했다.

                                                                                                                                                                                                                                    【자료제공: 안동시 안동임하호수운관리사무소 (수운관리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