렌터카 타고 체코 자유여행… 카모아가 알려주는 현지 운전 수칙
상태바
렌터카 타고 체코 자유여행… 카모아가 알려주는 현지 운전 수칙
  • CTN25문화관광
  • 승인 2023.05.2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체코 렌터카 여행 계획한다면 트램 등 우리와 다른 특이한 교통 환경 숙지해야
카모아, 체코 프라하 국제공항 렌터카 예약 서비스 제공… 한국어 상담 가능

2023년 5월 24일 -- 본격적인 여행 성수기를 맞아 유럽 등 장거리 해외 여행지를 찾는 한국인이 늘어나고 있다. 특히 신혼여행 수요가 많은 5월, 동유럽 정취를 느낄 수 있는 체코에 대한 관심도 높다. 글로벌 렌터카 플랫폼 카모아가 체코 렌터카 여행 시 알아야 할 현지 운전 수칙을 꼽았다.

 

먼저 트램을 주의해야 한다. 트램은 체코 프라하 등 도심의 주요 교통수단으로 이용된다. 트램은 보통 도로 중앙에 위치해 있어 교차로 등에서 좌회전을 하려면 트램 차선에 진입할 수 밖에 없다. 특히 체코는 좌회전이 대부분 비보호로 이뤄지기 때문에 좌회전 시 반대편 차량은 물론 트램이 뒤따라 오고 있지는 않은 지도 잘 확인해야 한다.

좌회전이 비보호로 이뤄지는 것과 다르게 우회전은 대부분 별도 신호가 존재한다. 적신호 시 우회전은 금지되기 때문에 우측 화살표 신호가 표시되는 것을 잘 확인해야 한다.

또한 주간에도 전조등을 켜고 주행해야 한다는 점을 숙지해야 한다. 위반 시 벌금이 부과되기 때문에 차량을 인수할 때 전조등이 자동으로 켜지는 옵션인지 아닌지 미리 확인하는 것이 좋다.

마지막으로 주의할 점은 차량 내 귀중품을 둬서는 안된다는 것이다. 체코에서는 차량 내 물건 절도 사건이 빈번하게 일어난다. 자동차 유리를 깨고 물건을 훔쳐가기 때문에 차량 밖에서 창문을 통해 물건이 보이도록 두는 것은 금물이다. 꼭 차량에 물건을 놔둬야 한다면 보이지 않는 트렁크에 넣어두는 것이 좋다.

한편 카모아는 체코 프라하 국제공항의 렌터카 예약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알라모, 식스트 등 글로벌 유명 렌터카 업체들이 입점해 있어 소형부터 승합차까지 다양한 차량 정보를 한국어로 비교해 보고 예약할 수 있다. 카카오페이, 네이버페이 등 국내 결제 수단을 통해 원화로 간편한 차량 예약도 가능하다. 대인 대물 보험이 적용된 차량을 노출하기 때문에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고, 앱을 통해 취소 환불이 용이한 현장 결제 서비스도 제공한다.

카모아는 유럽 여행에서 차량이 있다면 기차 등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더 다양한 곳을 둘러볼 수 있다는 점에서 렌터카를 빌리는 한국인들이 많아지고 있다며, 카모아를 통해 중세 유럽의 풍경을 느낄 수 있는 체코에서 즐거운 여행을 즐길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