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곡~소사 복선전철, 일산역 연장 운행한다
상태바
대곡~소사 복선전철, 일산역 연장 운행한다
  • 강지원 기자
  • 승인 2019.05.11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산지역 출퇴근 교통여건 개선 기대
사진 고양시 제공

경기도 고양시는 10일 대곡~소사간 복선전철(서해선) 연장 운행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국회의원 회관에서 열린 이날 체결식에는 국토교통부, 고양시, 한국철도시설공단, 한국철도공사 등 사업의 4개 주체가 참여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2021년 7월 개통예정인 대곡~소사 복선전철(서해선)의 일산역 연장과 관련, 위·수탁협약 등 사업 추진에 대한 4개 관계부처·기관 관의 원활한 상호협력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대곡~소사 복선전철 구간 중 안산 원시~부천 소사 구간은 작년 6월 개통됐으며 대곡~소사 구간은 현재 공정률 26%에 달한 상태다.

현재 고양시와 수도권 서남부를 직선으로 잇는 철도망은 없는 상태로, 2021년 일산역 연장과 함께 서해선이 개통될 경우 김포·부천 등 수도권 서남부권 접근성뿐만 아니라 고양시 내부의 이동 편의가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2023년 개통을 앞둔 GTX-A 노선, 고양선으로 서울과의 접근성이 증대되면 일산지역 주민의 출·퇴근 교통여건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

일산선 연장은 기존 경의선 기반시설을 활용할 경우 사업비·운영비를 크게 절감할 수 있는 만큼 관련 부분에 대해 실무진들이 수차례 협의를 진행해 온 상태다.

이재준 시장은 “이번 협약식을 통해 정식으로 협력과 논의의 창구가 마련된 만큼 각 기관의 의견 수렴을 통해 긴밀하게 사업을 조율해 일산지역 주민들의 교통 불편을 조속히 해소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