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 7경 가야산 정상에서 스트레스 날려보시죠
상태바
예산 7경 가야산 정상에서 스트레스 날려보시죠
  • 한규창 기자
  • 승인 2023.06.25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남도 예산군 가야산은 신라때는 가야산사를 짓고 나라에서 제사를 지냈으며 조선시대까지도 덕산현감이 봄, 가을로 제를 올렸던 곳이다.

가야산
가야산

능선을 따라 피어있는 진달래와 억새풀은 산행의 즐거움을 더해준다. 높이 600m급의 산으로는 놀라운 고도감을 갖추고 있는데 이는 내륙의 산과는 달리 바다가 가까운 곳으로 상대적 해발 높이가 높기 때문이다.

대개의 산행은 남연군묘에서 계곡으로 들어가 석문봉에 가까운 안부에서 석문봉으로 올라가는 코스로 시작되거나 마무리 된다. 석문봉은 가야산에서 가장 바위가 많은 봉우리로 이곳에서 옥양봉으로 가는 능선을 올라가게 되어있다.

남연군묘
남연군묘

이들 봉우리들은 산에서 느끼는 거리감이 항상 그렇듯이 먼 것 같은 인상을 주지만 실제로는 1시간 미만의 시간밖에 걸리지 않으며 안내판과 등산로도 잘 정돈되어 있어 가족과 함께 등산후 인근의 많은 문화유적도 감상할 수 있어 산행의 기쁨을 배가할 수 있다.

가야산 오르는길

가야산 산행을 서울에서 출발한다면  서울 → 서해안고속도로 → 대전당진간고속도로 → 예산.수덕사IC → 예산 → 국도45호→(서산방향 17km) → 덕산 → (옥계 저수지 3km) → 가야산(남연군묘) 이며, 맛집에서 식사하는 관광 코스로 손색이 없다고 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